logo

MZ세대 아트 테크 투자 열풍

Cover Image for MZ세대 아트 테크 투자 열풍
홀썸라이프
홀썸라이프

이제 나도 컬렉터가 되어보자.

뜨겁고 뜨거운 아트시장

요즘 아트시장은 말 그대로 ‘불장’입니다. 아트 시장이 이렇게 뜨거웠던 적이 있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세계는 작가들의 그림을 사려고 혈안이 되어있는 상태이지요. 인기 작가들은 전시가 시작되기도 전에 작품이 완판이 되었고, 작품을 확인하지 않아도 작품을 구매하기 위하여 제작 주문을 위한 대기에도 엄청난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는 실정입니다. 제 주위에 평소에 관심이 없었던 사람들도 투자 가치가 있는 작품을 구하려고 여기 저기를 다니면서 콜렉팅을 하고 있고, 개인 뿐만 아니라 은행의 PB나 투자 금융사의 자산관리 인력들이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 금융 포트폴리오를 만들기 위하여 혈안이 되어 있는 상태이지요.

그림 구매와 투자를 위한 여러가지 종류의 투자 플랫폼과 아트 렌탈 사업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고, NFT라는 생소한 개념과 플랫폼들의 이야기가 사방에서 들려옵니다. 이러한 관심은 국내 시장을 넘어 해외 시장으로 확대되면서 직접 해외 갤러리까지 컨택하며 적극적인 구매 헌팅에 나서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 정도면 너도 나도 컬렉터가 되기 위하여 불장으로 뛰어들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컬린이의 부상

신조어 ‘컬린이’는 그림을 사 모으는 컬렉터 (Collector)와 어린이가 합쳐진 신조어로 갓 그림을 컬렉팅 하기 시작한 사람들을 지칭하는 말입니다. 컬린이들의 폭발적인 증가는 더 많은 아트 플랫폼의 탄생을 가져왔지요. 그림을 어떤 목적으로 컬렉팅을 하는가에 따라 크게 두 가지로 나눠볼 수 있습니다. 한 가지는 투자의 목적으로 향후 가치 상승이 있을 거라고 잠정적으로 판단되는 작가의 그림을 구입하는 것이고, 다른 한 가지는 작품의 예술적 가치를 소장하고 싶어서 구매하는 것입니다. 그 목적이 어떻게 되었던 간에 좋은 작품을 찾고 적절한 가격으로 구매하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필요합니다.

갤러리 미술관을 주기적으로 방문하여 작품을 탐색하고 관련 서적을 꾸준히 탐구하면서 예술적인 안목과 지식을 키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서울 옥션, 케이 옥션과 같은 2차 미술 시장에서 어떤 작가들이 어떤 가격대에 작품이 형성되어 있는지 감을 익히면서 미술 시장의 동향을 파악하고 투자의 인사이트를 얻을 수 도 있습니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듯이 미술 작품도 탐구하고 공부하면 할 수록 그 가치를 더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그러다보면 스스로의 미술 취향도 쉽게 알게 되고 구매하고 싶은 작가의 세그먼트도 좁혀지게 되는 것 같습니다.

유용한 아트 플랫폼들

저도 작가로써 그림을 그리고 있지만, 그 전에는 그림을 감상하는 것을 즐기고 열심히 했던 사람이었습니다. 예전에 비하면 새로운 작가를 알 수 있고 그림을 감상하며 구입할 수 있는 플랫폼들과 인프라들이 천지개벽 수준으로 많이 바뀌었어요. 하지만 바쁜 현대 사회에서 발품을 팔아가며 갤러리를 찾아다니기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아래는 제가 그림을 구매하거나 공부하기 위하여 자주 방문하는 온라인 플랫폼들입니다. 그림 구매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에게 유용할 수 있을 것 같아 공유해봅니다.

  • 코리안 아티스트 (Korean Artist.com)
  • 오픈 갤러리 (Open Gallery)
  • 프린터 베이커리 (Print Bakery)
  • 콜라스트 (Collast)
  • 퍼블릭 갤러리 (Public Gallery)
  • 토스트디파트먼트 (Toast Department)
  • 아티쉬 (Artish)
  • 아티스티 (Artisty)
  • 뮤지엄숍 (museumshop.or.kr)
  • Artsy.net
  • 블랙랏 (Black Lot)

미술 작품 투자에 대한 전문가들의 조언

미술작품을 덜컥 사려면 우선 두려운 마음이 드는 것은 사실입니다. 내가 적절한 가격에 산건지, 온라인에서 구매하는게 안전한건지, 얼마 가격선에서 첫 구매를 하는 것이 좋은지 궁금한게 태산입니다.

그래서 전문가들은 미술품에 투자하려면 중요한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하고 있어요. 먼저 ‘내가 좋아하는 작품을 사라’는 것 입니다. 문화 콘텐츠 투자 자문을 하는 김종범 디인베스트랩 대표는 “미술 컬렉션은 영혼이 있는 황금을 수집하는 헌팅이라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구매한 작품의 값이 올라 투자 수익을 거두는 게 최상이지만 그렇지 못하더라도 자신이 좋아하는 작품을 샀다면 심미적 만족을 누릴 수 있거든요.

‘미술품은 귀로 사지 말라’는 것도 전문가들이 전하는 조언 중 하나입니다. 주식과 마찬가지로 미술 투자도 스스로 차분하게 공부해 자신의 안목으로 선택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이 작가가 뜬다더라, 요새 저 작가가 핫하더라 라는 소문만을 가지고 작품을 구매하는 것은 위험이 상당히 높습니다. 전문지식을 쌓고 이를 바탕으로 본인의 확신이 생겼을 때 구매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투자라고 할 수 있겠지요.

미술투자는 주식과 같이 ‘상장’이라는 개념이 없기 때문에 그 가치의 검증 과정에 오랜 시간과 경험이 소요됩니다. 그래서 더 매력이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참고자료) https://cnews.fntimes.com/html/view.php?ud=20200108174232440c1c16452b0_18


More Stories

Cover Image for 아주 작은 습관의 힘

#습관

아주 작은 습관의 힘

홀썸라이프
홀썸라이프
Cover Image for 캐비어 즐기기

#Caviar

캐비어 즐기기

Silja
Silja